마니아리포트

[영상] 고덕호 해설위원이 말하는 승부처 ‘헤런스픽’ 공략법은?

안상선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0-31 11:02

트위터
1
center
[마니아리포트 안상선 기자]
11월 2일 경기도 여주 블루헤런 골프클럽(파72, 6736야드)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이 개막한다.

이 대회가 열리는 블루헤런 골프클럽의 15~18번 홀은 가장 난도가 높은 홀로 ‘헤런스 픽’이라는 별칭이 있다. 이곳을 어떻게 공략하느냐가 우승의 향방을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고덕호 SBS 골프 해설위원은 “선수들 대부분이 ‘어렵지만 재미있다’고 말 하는 곳”이라며 “대회 마지막 날인 5일 일요일 오후에 헤런스 픽을 어떻게 공략하느냐 여부에 따라 우승자가 판가름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 위원이 전하는 각 홀의 공략법 팁은 이렇다.

먼저 15번 홀(파4). 전장이 긴 홀이라 드라이버 샷을 최대한 멀리 치는 게 중요하지만, 페어웨이 좌우에 러프가 있다. 지난해까지 선수들이 주로 왼쪽을 공략했는데, 올해는 왼쪽에도 러프가 생겼다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

16번 홀(파3)은 내리막으로, 해저드 주변을 짧게 잘라 놨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이전에는 그린을 놓치는 공이 엣지에 걸렸는데, 올해는 물로 흘러들어갈 수 있다.

17번 홀(파4)은 오른쪽으로 꺾어지는 도그레그 홀이고, 페어웨이 경사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있어서 드로우 구질의 선수가 공략하기 까다롭다. 페어웨이 중간에 공이 떨어지면 왼쪽으로 흘러서 러프로 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18번 홀(파5)은 올해 티샷 위치가 풀 백티로 옮겨져서 투온 트라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세컨드 샷도 레이업이 나무 옆을 타고 들어가고, 오른쪽엔 해저드가 있어 쉽지 않다. 티샷과 세컨드 샷을 정확하게 보내야 한다.



영상=세마 스포츠마케팅 제공

/jucsi600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175cm 자매골퍼’ 지영진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생존왕’ 이정화2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드라이버 자신 있다’ 최혜진의 드라이버...

  • [투어프로스윙] '육상선수 출신 장타자' 인주연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