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역전 명승부' 황인춘, "창피한 경기만 하지말자고 다짐했다"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0-29 17:10

트위터
1
center
황인춘이 7년 만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김해=손진현 객원기자
[김해=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데뷔 15년 차 황인춘(43)이 KPGA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7억 5천만원, 우승상금 1억 5천만원)에서 연장 4차전 끝에 극적으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황인춘은 29일 경상남도 김해시 정산컨트리클럽(파72, 7276야드)에서 치러진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황인춘은 동타를 기록한 강성훈(30), 최민철(29)과의 연장 승부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연장 2차전에서는 최민철이 더블 보기를 기록하며 밀려났고, 강성훈과 4차전까지 이어지는 명승부를 펼친 황인춘은 물오른 퍼트감을 선보이며 강성훈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7년 만의 통산 5승에 성공한 황인춘은 "그 동안 '우승을 할 수 있을 까'라는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고 하며 "특히 나이도 있다보니 '언제까지 골프를 계속 해야하나'라는 생각도 했다"고 했다.

이어 황인춘은 "오랜시간 투어를 뛰면서 우승은 생각만으로는 되지 않는 것이라고 느꼈기 때문에, 창피하게 치지만 말자고 다짐하고 경기에 임했다"고 했다.

강한 바람 속에서도 과감하고 노련한 플레이로 우승을 차지한 황인춘은 "우승을 한다는 생각 자체가 없어서 그런지 긴장이 하나도 되지 않았다"고 하며 "덕분에 마음편하게 플레이를 했고, 과감한 퍼트도 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 했다.

마지막으로 황인춘은 "오랜 시간 투어를 뛰다보니 필드를 떠난 프로들도 많다"고 하며 "나이가 들어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 같고, 30대 중후반의 베테랑 프로들도 다시 필드로 돌아와 시니어까지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새출발' 이수민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신인왕 출신' 정연주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예비역 돌풍' 김우현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베테랑' 윤슬아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