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SK, 에이스 켈리-'31홈런' 로맥과 재계약

박세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0-27 10:57

트위터
3
center
SK 와이번스의 핵심 전력인 외국인 투수 메릴 켈리(29)와 타자 제이미 로맥(32)이 2018시즌에도 프로야구 무대를 누빈다.

SK는 27일 켈리와 총액 175만 달러(연봉 140만, 옵션 35만)에, 제이미 로맥과 총액 85만 달러(연봉 50만, 옵션 35만)에 각각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켈리는 2017시즌 30경기에 등판해 리그 최다 이닝 3위에 해당하는 190이닝을 소화하면서 16승7패 평균자책점 3.60을 기록했다.

특히 켈리는 189개의 삼진을 기록해 2017시즌 KBO리그 탈삼진왕에 오르는 등 KBO리그 최정상급 외국인 투수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로맥은 지난 5월7일 대체 선수로 SK에 입단한 후 102경기에서 타율 0.242, 31홈런, 64타점을 기록했다. 로맥은 시즌 중 팀에 합류했음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KBO 리그에 적응하면서 역대 대체 외국인 타자 최다 홈런 기록(종전 2005년 롯데 펠로우 23개)을 경신했다.

또 높은 출루율과 안정적인 수비로 팀 전력에 기여했다.

계약을 마친 켈리는 "다시 SK에서 뛸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인천에서 매우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고 팀과 내가 함께 성장하고 있는 느낌을 받고 있다. 응원해주신 팬 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다음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로맥은 "구단의 빠른 재계약 결정에 감사하고 내년에도 인천에서 뛴다는 것이 너무 흥분돼 이번 겨울이 너무 길게 느껴질 것 같다. 팀원들과 팬들을 빨리 만나고 싶고 내년에 더 좋은 활약을 위해 어느 때보다 오프시즌 준비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며 내년 시즌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베테랑' 황인춘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바비 인형' 박결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새출발' 이수민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신인왕 출신' 정연주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