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배우들 참석률 ↑' 대종상 '리부트' 시그널 通할까

유원정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0-25 11:32

트위터
2
center
제54회 대종상영화제(이하 제54회 대종상)는 거듭된 파행을 멈추고 정상화될 수 있을까.

25일 서울 중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제54회 대종상은 올해 '리부트 프로젝트'를 선언하고 침체된 대종상 살리기에 나섰다.

앞서 대종상은 "참가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수상이 어렵다"는 방침으로 '참가상' 논란을 빚으며 배우들의 대거 불참을 불러왔다. 반세기 넘게 이어진 신뢰와 권위는 서서히 무너지기 시작했고, 지난해에는 대다수 남녀주연상 후보 중 배우 이병헌만 유일하게 참석했다.

대종상은 시상식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와 공동주최 협약을 맺고, 투명한 심사와 행사 진행을 약속했다. 새로운 진행을 위해 조직위원회 내 TF팀을 구성해 운영방향과 심사방식에 변화를 꾀했다.

연매협 손성민 회장은 "영화인들의 오랜 전통인 대종상영화제의 성대한 '리부트'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영화인들의 참여를 희망한다. 보다 새롭게 치러질 이번 대종상영화제를 많은 기대로 지켜봐주시고 열렬한 응원 또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가시적인 성과는 일단 전년도와 눈에 띄게 달라진 배우들의 참석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병헌을 제외한 모두가 불참이었던 지난해보다는 적극적으로 참석하는 모양새다.

여우주연상 후보 배우 공효진('미씽: 사라진 여자'), 김옥빈('악녀'), 염정아('장산범'), 천우희('어느날') 등은 스케줄상 참여가 어려워 최희서('박열)만이 참석한다.

그러나 남우주연상 배우들은 스케줄이 있는 이제훈('박열'), 한석규('프리즌') 등을 제외하면 설경구('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송강호('택시운전사'), 조인성('더킹') 등의 배우들이 참석을 결정했다.

지난해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 주인공인 배우 이병헌과 손예진 또한 참석해 대종상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한다.

무엇보다 남녀주연상, 감독상, 최우수 작품상 등 주요상을 특정 작품에 몰아줄 것이 아니라 대중이 납득할 만한 공정한 결과로 보여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과연 대종상이 올해를 기점으로 끝없는 추락에 제동을 걸고, 다시 한 번 도약을 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54회 대종상영화제는 오후 7시부터 TV조선을 통해 생방송된다.CBS노컷뉴스 유원정 기자 ywj2014@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꾸준한 강자'이다연의 우드샷

  • [투어프로스윙] ‘175cm 자매골퍼’ 지영진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생존왕’ 이정화2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드라이버 자신 있다’ 최혜진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