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이보미의 100타는 이제 그만! with 혼마골프]⑪러프 칩샷과 팔꿈치

마니아리포트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6-05-30 09:48

트위터
0


center
[마니아리포트]프로 골퍼와 아마추어의 가장 큰 차이점은 쇼트 게임 능력이다. 프로 골퍼들은 파 온에 실패하더라도 그린 주변에서 칩 샷을 홀 가까이 붙여 파 세이브에 성공한다. 반면 아마추어들의 ‘타수 잃기’는 주변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그린 주변 러프에서 한두 번 ‘철퍼덕’하며 실수를 하다 보면 라운드 재미도 반감된다.
지난해 일본 무대를 평정한 이보미는 오른쪽 팔꿈치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우선 러프에서는 잔디부터 클럽이 들어가므로 페이스를 오픈한다. 또한 클럽이 자연스럽게 빠질 수 있도록 스탠스도 열어준다. 여기까지는 누구나 다 얘기일 수 있다.
이보미는 “칩샷에서도 약간의 코킹이 필요하다”며 “이때 중요한 건 손목이 아니라 오른 팔꿈치를 이용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팔꿈치의 각을 유지하면서 몸과 함께 회전하는 게 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레슨은 영상을 통해 확인해 보자.

글=김세영, 촬영=조원범/박태성, 편집=안상선, 제작협찬=혼마골프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서요섭의...

  • [투어프로스윙] 한국여자오픈 우승, ‘작은 거인’ 이다연의...

  • [M직캠] ‘단독선두’ 홍순상 “우승 경쟁 가능...과감한 플...

  • [투어프로스윙] ‘첫 승 노리는 신인왕’ 장은수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