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칼럼
[마니아썰] 지난주 LPGA에서 빛난 ‘양박’의 미소

[마니아리포트 이은경 기자, 사진=김상민 기자]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코스에서 LPGA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스가 열렸다. 

이 대회는 한국 골프팬들에게 보는 재미를 풍성하게 줬다. 

먼저 이번 대회에서 박인비(29, KB금융그룹)가 16개월 만에 투어대회 우승을 추가했다. 박인비는부상 복귀 후 단 2개 대회 만에 우승컵을 들었다. ‘역시 박인비’라는 탄성이 절로 터질 만큼 박인비는 흔들림 없는 멘털로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또 다른 ‘박’의 활약도 돋보였다. 박성현(24, KEB하나은행)이 이 대회에서 LPGA투어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박성현은 나흘 내내 선두권을 놓치지 않았고, 최종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데뷔전 목표는 15위 안에 들어가는 것”이라던 목표가 무색할 정도로 LPGA에 곧바로 적응을 마친 모습이었다. ‘양박’의 활약을 생생한 사진으로 돌아 봤다. 
 

박인비의 명품 퍼팅. 이 대회 후 미국의 골프다이제스트는 박인비 퍼팅의 비밀을 분석하는 기사를 게재하기도 했다. 박인비의 마지막 날 역전승의 비결도 바로 이 퍼팅이었다.
대회 내내 그토록 무표정하고 침착하던 박인비가 시상식에서 비로소 활짝 웃고 있다. 박인비가 이렇게 활짝 웃는 사진은 흔치 않다.
16개월 만이구나! 박인비의 짜릿한 트로피 키스. 박인비는 HSBC 위민스 챔피어스에서 두 차례 우승하는 사상 최초의 선수가 됐다.
남편과 함께 퍼팅 그린에서 연습하고 있는 박인비. 박인비는 이 대회에 남편과 부모님, 할아버지까지 온가족이 총출동해 응원을 해줬다고 밝혔다.
박성현의 역사적인 LPGA투어 정회원으로서의 첫 티샷. 긴장한 표정이다. 박성현은 1라운드 후 인터뷰에서 "내가 얼마나 긴장했는지 갤러리들도 다 보였을 것이다. 이렇게 긴장하고 친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2라운드에서는 한결 표정이 여유로워진 박성현. 미소가 참 예쁘다.
'다른 선수들은 어떻게 치나.' 박성현은 동반 라운드를 한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한국에서 원정 응원을 간 박성현의 열혈 팬들이 보인다.
'난감하네~.' 어쩌다 보니 앵글이 이렇게 잡혔다. 미셸 위의 특이한 퍼트 라인 살피는 자세를 보고 박성현이 다소 당황한 듯한 모습.
'앗차' 박성현이 4라운드 18번 홀에서 버디 퍼트를 놓치자 아쉬워하고 있다. 하지만 박성현은 단독 3위로 성공적인 데뷔전을 마쳤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박성현이다.

사진=싱가포르, 김상민 기자 smfoto@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