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인터뷰] 차인표 "빛·진실·아내, 가장 중요한 3가지"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차인표 (배우)

   
 
"50년을 살면서 느낀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둘째, 거짓은 결코 참을 이길 수 없다. 셋째, 남편은 결코 부인을 이길 수 없다."

지난 연말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탄생한 화제의 수상 소감, 바로 차인표 씨의 수상소감입니다. 배우 차인표 씨, 연기도 연기지만 소셜테이너로서도 참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분인데요. 오늘 화제 인터뷰, 반가운 스타 배우 차인표 씨 연결해 보겠습니다. 차인표 씨, 안녕하세요.

◆ 차인표> 네, 반갑습니다. 차인표입니다.

◇ 김현정> 축하드립니다.

◆ 차인표> 뭘 축하해 주세요?(웃음)

◇ 김현정> 이번에 연말 시상식에서 베스트커플상 타셨던데요?

◆ 차인표> 아, 그거 저희 커플이 제일 나이가 많으니까 그냥 주신 것 같아요. 젊은 사람들만 주면 연세 드신 시청자들이 얼마나 섭섭하시겠습니까. 그래서 그냥 덤으로 주신 것 같아요.

{VOD:5}

◇ 김현정> 지금 말씀은 그렇게 하시지만 차인표, 라미란. 라미란, 차인표 커플 인기가 대단해요. 알고 계셨어요?

◆ 차인표> 라미란 씨가 인기가 좋죠.

◇ 김현정>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신 그 자체도 화제지만 수상소감은 더 화제였습니다. 제가 앞에서 말씀드린 첫째, 둘째, 셋째. 미리 생각을 하고 가신 거예요?

◆ 차인표> 일단 상을 타리라 생각 자체를 못했고요. 제가 그날 무대를 이렇게 보고 있는데 작년 한 해 우리나라에 많은 일들이 있었고 또 시간이 흘러서 연말이 됐는데... 이렇게 시상식을 했지 않습니까?

◇ 김현정> 그렇죠.

◆ 차인표> 그런 것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가면서, 내가 만약에 상을 받는다면 생방송으로 제가 하고 싶은 얘기를 할 수 있게 주어진 1분, 2분 동안 좀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내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을 말하면 되겠다, 그런 마음이 들었어요. 그러다가 딱 떠오른 게 세월호를 추모한 노래죠.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의 그 가사가 생각났어요. 어떻게 보면 인간이 살면서 보편적인 진리잖아요.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아무리 어두워도 빛이 비치는 순간에 숨겨졌던 것이 만천하에 알려지듯이 저도 이 가사를 떠올리면서 다시 희망을 되찾곤 했던 그런 기억이 나서 이 두 가지 이야기를 갑자기 하게 된 거고요.

   
광화문 촛불 집회에 참석했던 차인표 씨
◇ 김현정> 갑자기 나온 수상소감이었군요?

◆ 차인표> 네. 무대 올라가서 베스트 커플들 쭉 서 있을 때 그때 생각이 들더라고요.

◇ 김현정> 세상에.

◆ 차인표> 그런데 또 베스트 커플상 받으면서 너무 베스트커플에 관계 안 되는 다른 이야기만 하면 좀 죄송하잖아요. 상 주시는 분들한테.(웃음) 그래서 하나 덧붙인 게 제가 살면서 느꼈던 것 '남편은 아내를 결코 이길 수 없다.' 이 문장을 덧붙였죠.

◇ 김현정> (웃음) 그렇게 해서 탄생한 게 첫째, 둘째, 셋째군요.

◆ 차인표> 그렇습니다.

◇ 김현정> 인생 진리를 담은 소감이에요. 특히 마지막 문장, '남편은 결코 부인을 이길 수 없다.' 이게 그러니까 차인표 씨 경험에서 우러나온 거란 말씀이에요?

◆ 차인표> 네, 아마 대다수의 제 또래 사람들이 다 그렇게 생각할 텐데 남편은 부인과는 싸워서는 안 되는 존재라는 거죠. 왜냐하면 아내는 나랑 같은 편에 서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아내와 함께 팀을 이루어서 우리가 세상을 살면서 겪게 되는 고통이라든가 질병이라든가 여러 가지 슬픔이라든가 이런 게 닥쳐올 때 함께 싸우는 내 팀원이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남편이 아내를 이기고 지고의 문제가 아니다라는 얘기를 하고 싶었던 거고요. 물론 팀을 짜기는 했지만 그 안에서 누가 주장을 할 것이냐, 누가 주장이고 누가 팀원이냐는 따로 있죠.(웃음)

◇ 김현정> 같은 팀은 팀인데.

◆ 차인표> 네, 같은 팀인데.

◇ 김현정> 누가 주장할 거냐는 있다?(웃음)

◆ 차인표> 신애라 씨가 주장입니다.

◇ 김현정> 아니, 저는 솔직히 말해서 차인표, 신애라 부부는 당대 최고의 톱스타 커플이고 드라마처럼 우아하게 사실 것 같아요, 굉장히 비현실적으로 말이죠. 그런데 그냥 보통 부부처럼 사세요? 말다툼도 하고 서로 등도 긁어주고 이러면서?

◆ 차인표> 제가 아내 가끔씩 마사지해 줘요. 어깨 뭉친거나 발 마사지나 이런 거 해 주고. 그리고 싸움은 많이 안 하고요. 이제는 의견대립이 조금 있을 때도 있는데 그럴 때도 그냥 잘 넘어가요, 이제는.

◇ 김현정> 사실은 지금 KBS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배삼도 역할, 좀 푼수기 있는 남편 역, 부인 라미란 씨한테 꽉 잡혀사는 남편이잖아요. 저는 이 캐릭터를 보면서 정말 저게 차인표 씨 맞아?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 안에서' 색소폰 연주하던 그 왕자님 같았던 차인표 씨가 맞나? 그 변신이 놀라울 정도였어요.

   
KBS 주말극에서 코믹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차인표 씨
◆ 차인표> 글쎄요. 이게 작년 4월에 저한테 하자고 제안이 왔을 때 제안서에 등장인물 소개란이 있지 않습니까? 거기에 배삼도에 대한 소개는 이거였어요. 부인을 극진히 사랑하는 상남자고 세상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좋은 남편이고, 뭐 그랬거든요. 그래서 덥석 한 건데요. 그런데 요즘 이렇게 추이를 쭉 보니까 아주 그거에 정반대되는... 찌질하고 사고뭉치고 어디 집 보증 잘못 섰다가 부인이 갚고 (웃음) 굉장히 힘듭니다.

◇ 김현정> 시놉시스에 속으신 거네요, 그러니까.(웃음)

◆ 차인표> 앞으로 한 10회 남았으니까 진짜 이 방송을 만약에 우리 작가 선생께서 들으신다면 제 고충을 이해해 주시고 원래 시놉시스대로 캐릭터를 돌려놔 주십사 하고 부탁드리고 싶습니다.(웃음)

◇ 김현정> 상남자로요?(웃음) 그런데 차인표 씨. 저는 정말 선택을 잘 하신 것 같아요. 말씀은 이렇게 하시지만 지금까지 차인표 하면 딱 규정돼 있는 어떤 틀이 있었어요. 뭔가 냉철하고 진지하고 재벌2세 아니면 의사, 변호사 이런 역할을 해야 될 것만 같은 딱 그런 느낌. 우리하고는 거리가 먼, 서민들하고는 거리가 먼 이런 느낌이었다면 이번에 아주 완벽하게 변신하셨어요. 성공하셨어요.

◆ 차인표> 저는 감사하게 생각해요. 그리고 이게 어쨌거나 공동 작업인데 이 작업을 통해서 저도 한몫을 할 수 있는 걸 감사하고요. 아침에 일어나서 일하러 갈 데가 있다는 거에 또 감사하고 그래요.

◇ 김현정> 지금 차인표의 재발견이다, 제2의 전성기다, 이런 평가들이 쏟아집니다. 굉장히 다양한 것들이 앞으로는 차인표 씨한테 주어질 것 같아요. 해 보고 싶은 캐릭터, 뭐든지 고를 수 있다면 나는 이거 해보고 싶다?

◆ 차인표> 이제는 어차피 제가 나이도 많이 들었고 예전에 주인공도 많이 해봤고 그렇기 때문에요. 극을 서포팅하는 조연으로서 괜찮은 캐릭터들이 있으면 그런 것들을 하고 싶어요. 극을 끌고 나가는 주인공은 젊은 친구들이 하고, 가면 갈수록 주인공을 맡았던 자리는 이제 젊은이들한테 물려주고 저는 조연으로서 충실한 캐릭터들, 그런 것들을 하면서 나름 창작도 해보고 그러고 싶은 게 제 소망입니다.

◇ 김현정> 그런데 주인공만 쭉 맡아오던 배우들은 막상 주인공 자리에서 물러나게 되면 조금 서운하고, 허전하고 이런 게 있다고 그러던데요.

◆ 차인표> 어차피 다 물러나게 되거든요. 이제 저도 주인공을 하는 그런 좋은 환경을 누렸기 때문에 이제는 또 다른 환경에서 제가 주인공을 바라봐주고 그런 역할을 하고 싶어요.

   
배우 차인표 씨
◇ 김현정> 연기 인생 24년입니다. 배우 차인표 씨 만나고있는데요. 제가 지금 인터뷰를 쭉 나누면서 느끼는 것이 굉장히 넉넉한 느낌? 그런데 사실은 차인표, 신애라 씨 부부는 평소에 사회봉사활동, 모범이 되는 분들입니다. 그런데 사실 안 해도 그런 봉사활동 안 해도 누가 뭐라고 하지는 않아요, 바쁜 줄 다 아니까. 그런데 그렇게 선한 일 앞에서 뒤로 빼지 않고 계속 앞장서서 나가는 이유? 뭐가 있습니까?

◆ 차인표> 행복해지기 위해서죠. 행복하고 싶어서.

◇ 김현정> 스스로가?

◆ 차인표> 아침에 일어나서 오늘은 아이를 도와야지, 이런 생각을 하는 건 아니고요. 살다 보면 만나게 되는 또 접하게 되는 사연들 중에 우리가 부부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할 수 있는 만큼 하는 거고 아니면 못 할 때도 많고 그런 거죠, 뭐. 그리고 저야 알려진 사람이니까 그렇게 말씀을 해 주시지만 제 주변이나 이렇게 보통 알려지지 않은 분들 중에서도 일상을 살면서 선한 일들을 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은 것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우리 사회가 아직까지 이렇게 사회로서 잘 굴러가고 있고요.

◇ 김현정> 아름답습니다. 그 선한 영향력이라는 게 참 아름다운 건데요. 이제 1월 1일이니까요. 차인표 씨의 개인적인 새해 소망이 있다면요?

◆ 차인표> 창작을 좀 해 볼 생각이에요. 그래서 작년에도 제가 단편영화를 한편 촬영했었는데요. 올해도 단편영화 촬영을 또 하나... 지금 사실은 강원도로 헌팅 가는 길이거든요.

◇ 김현정> 배우가 아니라 감독으로요?

◆ 차인표> 작년에도 한 편 만들어서 칸느에도 내보내고 전주국제영화제에도 내보냈는데 출품이 안됐어요.(웃음) 올해까지 도전 해 보려고요.

◇ 김현정> 그래서 제가 모르는군요.(웃음) 강원도 가서 헌팅 잘하시고요. 제가 끝으로 이거 하나만 부탁드릴게요. 그 멋진 3단 수상소감을, 다시 한 번 차인표 씨 목소리로 감동으로 듣고 싶다는 청취자 분들이 계세요. 가능하실까요?

◆ 차인표> 제가 한 얘기도 아니고, 원래 세월호 가사지만요. 그래도 요청하시니 해보겠습니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거짓은 결코 참을 이길 수 없다. 남편은 결코 아내를 이길 수 없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차인표 씨, 새해 소망 꼭 이루시고요. 건강하시고요. 오늘 고맙습니다.

◆ 차인표> 감사합니다.

◇ 김현정> 멋진 배우 차인표 씨였습니다.

[김현정의 뉴스쇼 프로그램 홈 바로가기]

CBS 김현정의 뉴스쇼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