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호날두, FIFA도 인정한 2016년 '최고' 선수발롱도르 이어 FIFA 올해의 선수상까지 차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하는 2016년 최고의 남자선수상을 수상하며 지난해의 맹활약을 공식 인정받았다.(사진=FIFA 공식 트위터 갈무리)
국제축구연맹(FIFA)도 인정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는 10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제1회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에서 올해의 남자선수상을 받았다.

호날두는 FIFA 회원국의 감독과 주장, 기자단, 그리고 팬 투표까지 더한 결과 34.54%의 지지를 얻어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제치고 2016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선정됐다. 메시는 26.42%, 그리즈만은 7.53%의 지지를 얻었다.

레알 마드리드 소속으로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 데 이어 포르투갈 대표팀의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우승까지 이끈 호날두는 FIFA 클럽월드컵 우승을 맛봤다.

결국 개인 통산 네 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한 데 이어 FIFA 풋볼 어워즈에서 올해의 남자선수상까지 받으며 2016년에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FIFA는 2010년부터 '프랑스풋볼'과 'FIFA-발롱도르'라는 이름으로 매년 수상자를 뽑았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별도로 시상했다.

호날두는 FIFA와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가 선정한 월드 베스트 11에도 당당히 공격수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4-3-3 포메이션으로 구성된 가운데 호날두와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가 공격수에 자리했다. 미드필더는 루카 모드리치, 토니 크로스(이상 레알 마드리드),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바르셀로나)가 선정됐다.

수비수는 다니 알베스(유벤투스), 제라르 피케(바르셀로나), 마르셀루, 세르히오 라모스(이상 레알 마드리드), 골키퍼는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가 이름을 올렸다.

올해의 여자선수상은 칼리 로이드(미국)가 선정됐고, 남녀 감독상은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레스터 시티 감독, 질피아 나이트 독일 대표팀 감독이 각각 수상했다.

이밖에 2016년 가장 멋진 골에 주어지는 푸스카스상은 모하메드 파이즈 수브리(말레이시아)가, 페어플레이상은 아틀레티코 나시오날(콜롬비아)가 차지했다. 힐스버러 참사 희생자를 함께 추모한 도르트문트(독일)과 리버풀(잉글랜드) 서포터는 최고의 팬에 주어지는 상을 받았다.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ohwwho@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