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최신뉴스
박성현, 테일러메이드 클럽 잡는다
사진=세마제공

[마니아리포트 정미예 기자]박성현이 테일러메이드 클럽을 잡는다.

세마스포츠마케팅은 9일 "박성현(24)이 테일러메이드와 후원 계약을 맺었다"고 밝히며 "박성현은 올 시즌부터 테일러메이드 골프백과 테일러메이드 올 뉴 M2 드라이버, 올 뉴 M1 페어웨이우드 등으로 경기에 나선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201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다승왕,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5관왕의 위업을 달성하며 자타공인 국내 최강자로 이름을 알렸다. 초청선수로 참여한 7차례의 LPGA투어 대회에서 4차례 메이저대회 준우승과 3차례 5위 이내 입상이라는 엄청난 성적을 기록하면서 국내 최초로 상금만으로 올 시즌 LPGA투어 전 경기 출전권을 획득하여 2017년, 본격적인 LPGA 데뷔 무대에 나선다.

 박성현은 테일러메이드의 ‘올 뉴 M2 드라이버’로 교체함으로써 최대 강점인 장타력을 더욱 강화시킬 예정이다. 지난해 클럽 테스트에서 올 뉴 M2 드라이버로 10~15야드 이상의 거리 증가 효과를 보인 바 있다. KLPGA투어보다 코스가 긴 LPGA투어 코스를 고려했을 때, 비거리 증대 효과가 큰 올 뉴 M2 드라이버라는 신무기 장착으로 박성현의 존재는 LPGA 경쟁자들에게 더 큰 위협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드라이버 교체 외에도 박성현은 3번 우드를 테일러메이드 올 뉴 M1 우드로 바꾸는 등 후원사 테일러메이드와 함께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박성현은 “LPGA투어 코스는 작년까지 활동했던 KLPGA투어보다 평균 코스 길이가 길기 때문에 비거리를 높일 수 있는 테일러메이드의 드라이버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테일러메이드의 지원에 힘입어 2017년 LPGA 무대에서도 더욱 더 시원한 플레이를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박성현은 현재 미국 올랜도에서 미국 현지 적응 훈련과 숏게임·퍼팅 등 본격적인 LPGA 시즌 준비를 병행 중이다. 

정미예 기자 gftravel@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미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