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中 리그의 '돈 잔치'…정부, 외국인 선수 몸값 제동 건다
   
겨울 이적시장에서 중국 슈퍼리그로 이적한 오스카(위)와 카를로스 테베스. (사진=자료사진)
중국 정부가 계속해서 치솟고 있는 지국 리그의 외국인 선수 몸값에 제동을 걸 전망이다.

중국 국가체육총국은 6일 축구 관련 문제에 대해 대변인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의 글을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중국 슈퍼리그는 엄청난 자금력을 바탕으로 올겨울 거물급 선수를 다수 데려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에서 활약한 오스카가 이적료 6천만 파운드(약 890억원)에 연봉 2천만 파운드(약 295억원)로 상하이 상강의 유니폼을 입었다.

최근 상하이 선화와 계약한 공격수 카를로스 테베스 역시 엄청난 금액의 계약을 맺으며 중국 리그에 진출했다. 벨기에의 황금 세대로 불리는 악셀 비첼(톈진) 역시 중국으로 넘어간다.

리그 활성화라는 명분 아래 어마어마한 금액이 선수 영입에 투입된 것이다. 이에 체육총국은 "최근 대규모 해외 인수합병, 구단의 지나친 지출, 외국인 선수의 과도한 연봉, 유스팀 훈련 경시 등 사회적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체육총국은 이러한 문제 해소를 위해 구단 재정상태에 대한 심사를 강화해 빚이 자산보다 과도하게 많은 구단은 프로 리그에서 배제하는 방침을 세울 것이라 밝혔다. 또 선수 이적료와 연봉에 상한을 둬 무지막지한 영입을 막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중국 슈퍼리그는 유명 외국인 선수가 대거 유입되면서 단숨에 인기 리그로 떠올랐지만 정작 자국 선수들의 기량은 크게 늘지 않았다는 지적도 적잖다. 이에 체육총국은 중국 선수를 많이 기용하도록 리그 점수 합계방식을 조정하겠다고 해결책을 내놨다.

매 경기에서 21세 이하 등의 젊은 중국 선수 1~2명을 출전명단에 포함하거나 선발로 나서도록 하는 방안도 소개했다.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snowball@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