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최신뉴스
[골프투어 ‘혼골’ 시대(1)] 이제는 해외 골프투어를 혼자서 떠난다

[마니아리포트 정미예 기자] 해외 골프투어 시즌이다. 뚝 떨어진 온도만큼 따뜻한 남쪽나라 푸른 필드가 눈앞에 아른거린다.

올 겨울은 특히나 추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973년 기상청 관측 이래 역대 최대한파를 기록했던 2012년과 비슷한 겨울이 올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올 겨울 알차게 해외투어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최근 골프투어의 새 트렌드부터 실속 있는 '매너 골퍼’가 될 수 있는 노하우도 소개한다.

골프를 혼자 즐긴다?

'혼술', '혼밥'처럼 '혼골族(족)'이 늘고 있다.

'혼골족'이란 혼자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해외 골프투어도 크게 다르지 않다. 지인들과 일정을 맞추기 쉽지 않은 게 가장 큰 이유다. '김영란법'이라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도 '혼골족' 증가를 부추기고 있다.

국내 최대골프 동호회 골프마니아클럽에 따르면 기존 업무 관련 지인들과 해외골프가 줄어든 반면 1~2인 단위의 개인별 해외골프투어가 크게 늘고 있다.

최근 혼자 해외골프투어를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골프마니아클럽 회원 김모(45)씨는 "그 동안 업무관련 지인들과 각종 해외골프투어에 자주 다녔다. 그런데 김영란법 시행 후 다들 자제하는 분위기다. 결국 혼자라도 가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 주변에도 이런저런 이유로 혼자 골프투어를 가려고 준비하는 사람들이 꽤 늘었다"고 말했다.

혼자서도 골프를 즐길 수 있다. 성수기 해외골프투어에서도 꿈이 아닌 현실이 되고 있다. 그 동안 골프는 혼자 즐기기 어려웠다. 웬만해서는 4명 미만으로는 라운드 자체가 불가능했다. 그러나 골프투어 트렌드가 바뀌면서 혼자 떠나도 라운드가 가능해 지는 추세다.

물론 아직 모든 골프투어 지역에서 ‘혼골’이 가능한 건 아니다. 필리핀 클락, 태국 방콕, 라오스 비옌티엔 등 몇몇 해외골프투어 지역에서 '혼골' 투어가 가능한 환경이 갖춰지면서 골퍼들에게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자신의 스케줄에 맞춰 다양한 골프장을 입맛대로 경험할 수 있는 자유 골프투어다. 차량 등은 필요에 따라 정해진 금액만 지불하면 된다. '배보다 배꼽'인 옵션에 대한 부담도 없어 뒷맛까지 개운하다.

마니아리포트 취재진이 필리핀 클락에서 만난 ‘혼골족’들은 만족도가 높았다. 전호정(35)씨는 "혼자 골프투어를 한다는 걸 생각하지 못했다. 친구 중에도 아직은 골프를 하는 친구가 없어 동호회 등을 통해 골프를 즐겨왔다”며 “혼자서도 골프를 즐길 수 있다고 해서 관심이 생겼고, 또 골프 이외에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의미로 필리핀 클락으로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라운드를 하거나 이곳에서 만난 혼골족과 함께 라운드를 즐겼는데 색다른 재미도 컸다. 일정도 내 마음대로 짤 수 있어서 좋고 비용도 내가 쓴 것만 내면 되니까 합리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부부가 단 둘이 즐기는 골프투어로도 손색이 없었다. 유영준(52. 가명)씨는 "친구들과 부부끼리 해외투어를 가기도 했지만 일정을 맞추는 게 쉽지 않았다. 이번엔 시간이 맞지 않아 포기할까 하다가 2인도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곳을 오게 됐다. 와보니 혼자 온 사람들이 많아 놀랐다. 오전에는 와이프와 단둘이 라운드를 돌고 오후에는 다른 분들과 함께 라운드를 했는데 이런 경험이 처음이라 그런지 신기하고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미예 기자 gftravel@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미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 日서 새 도전 정재은 “韓 시드전 탈락 땐 화가 나서 눈물...오기로 골프 한다” icon[골프투어 '혼골' 시대(3)] 동호회와 여행사 손잡고 '혼골' 투어 확대 기대 icon[골프투어 '혼골' 시대(2)] ’혼자 떠나는 골프’, 아는 만큼 보인다! icon'컴백 선언' 엄정화, 여전한 섹시미 과시 icon"'그알' 朴 5촌 살인사건 편, 방송 직전 삭제…대형사고" icon남자골프에 봄 오나…내년 KPGA 코리안투어 18개 대회로 증설 icon[현장메모] 내년 스케줄을 ‘미리’ ‘성대하게’ 발표하는 KPGA의 고충 icon이보미, 소속사로부터 보너스…3연속 상금왕 노린다 icon자브라, 무선 이어폰 ‘자브라 엘리트 스포츠’ 출시 icon이수민-왕정훈 활약, 유러피언투어 선정 올해의 뉴스 3위 icon日 시상식에 한복 입고 나간 '5관왕' 이보미 icon박인비 명예의 전당 입성, LPGA 선정 올해의 역사적 순간 1위 icon‘3朴’으로 돌아본 2016년 한국 골프 icon내년 JLPGA투어 역대 최다 상금...이보미 3년 연속 상금왕 노린다 iconLPGA투어, 전인지 입체분석 “슈퍼스타 자질이 있다” icon‘수원 골수팬’ 황중곤, 그린 위의 스트라이커를 꿈꾸다 icon[인터뷰] 신인왕 김태우 “꽃미남 별명? 잘 생겼다는데 누가 마다해요” icon[정미예 기자의 패션IN골프] 한국 여자골프와 한복 icon쭈타누깐, 미국 골프기자들이 뽑은 '2016년 최고 여자선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