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전문가 레슨
[이성용의 골프서당]몸통과 팔의 조화
   
▲ 오른팔이 떨어지게 되면 엎어 치는 스윙을 하게 된다.

팔과 어깨의 일체감 있는 백스윙 시작은 방향성뿐만 아니라 장타와도 관련이 있다. 팔의 궤도와 그 사용이 스윙 스피드를 높이는 데도 영향을 준다. 아무리 몸을 빨리 회전한다고 해도 결국 팔을 휘둘러 주지 못하면 헤드 스피드가 빨라 질 수 없다. 아마추어들의 부정확한 몸통 사용은 거리를 내지 못하게 만들며, 어깨 관절과 손목 그리고, 팔꿈치 상해까지 일으키기도 한다.

우선 몸통 스윙만 강조했을 때 아마추어들에게 흔하게 볼 수 있는 현상은 스윙 시작 단계에서 클럽헤드가 처지는 현상이다. 백스윙시 오른쪽 팔이 몸에서 떨어지고, 이로 인해 백스윙 톱에서도 오른쪽 겨드랑이가 심하게 떨어진다. 결국에는 오른팔 주도의 백스윙이 되고, 다운스윙 때 덮어 치는 현상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 코킹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다운스윙 때 팔로만 휘두르게 된다.


두 번째는 손목의 문제다. 지나치게 어깨나 상체로만 백스윙을 시작하게 되면 손목을 올바르게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보통 허리 높이에서 윈심력에 의해 클럽의 끝은 하늘로 올라가게 되어 있다. 이것을 코킹이라 부른다. 코킹은 거리를 내는 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타이밍을 올바르게 잡지 못하면 거리 손실뿐 아니라 클럽헤드에 볼을 정확히 맞히는 것조차 힘들게 된다. 그 이유는 코킹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손목과 팔이 하늘로 들어 올리는 현상이 생기게 되며, 오히려 어깨의 회전에 방해를 주게 되어 다운스윙시 팔로만 휘두르는 스윙이 되기 때문이다.

   
▲ 어깨를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게 되면 역피봇의 백스윙이 된다.


마지막으로 백스윙 때 어깨와 팔을 조화롭게 사용하지 못하게 되면 어깨를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게 돼 역피봇의 백스윙을 만들기도 한다. 팔의 궤도를 못 느끼게 되면, 백스윙 톱에서 팔의 위치가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지나치게 어깨를 돌리게 되어 몸까지 뒤집어 지는 현상을 만들기도 한다.

이처럼 몸통과 큰 근육을 사용해 스윙을 하면 볼을 똑바로 멀리 보낼 수 있지만 팔의 조화로운 사용이 전제돼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골프 스윙은 어려워지고, 볼을 똑바로 멀리 보내기 보다는 오히려 클럽헤드에 볼을 정확히 맞히지도 못한다. 더 나아가 과도한 관절 사용으로 상해를 입는 상황까지 벌어지게 된다. 따라서 몸에 의한 팔의 궤도를 올바르게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며, 골프스윙을 처음 시작할 때 팔의 사용법과 팔의 정확한 궤도를 익혀야 볼을 쉽게 볼리 똑바로 보낼 수 있다.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리포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