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전문가 레슨
[이성용의 골프 서당]셋업으로 탄도 조절하기
   
▲ 볼의 탄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셋업 단계에서 머리를 평소보다 2cm 정도 뒤로 오게 한다.

연습장이 아닌 골프코스에서 라운드를 할 때 여러 가지 상황에 직면한다. 바람이 강하게 불거나 트러블 상황에서는 볼의 탄도를 조절해야 한다.

특히 바람이 불 경우 볼의 탄도는 거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뒤에서 바람이 불 때는 볼의 탄도를 높여 바람을 태워 거리를 더 멀리 보낼 수 있고, 맞바람일 때는 볼의 탄도를 낮게 해 바람의 저항을 적게 만들어야 거리의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볼의 탄도를 조절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 있지만 셋업으로 볼의 탄도를 조절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탄도를 띄우기 위해서는 평상시 보다 상향 타격을 할 수 있도록 클럽 헤드가 임팩트 순간 스퀘어보다 조금 누워 있는 상태가 돼야 한다. 이런 임팩트를 하기 위해서는 체중을 과도하게 오른쪽에 잡아두기 보다는 셋업 때 머리의 위치를 평소보다 약 2cm 정도 더 뒤에 오도록 한다. 그렇게 되면 평소 스윙과 같은 느낌이지만 축의 변화로 인해 클럽 헤드가 상향타격을 할 수 있는 각이 형성된다. 또 하나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티의 높이를 평소보다 1cm 정도 꽂는다는 점이다.

   
▲ 탄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티를 낮게 꽂고, 머리 위치는 평소와 같게 한다.


반대로 탄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먼저 평소보다 티를 낮게 꽂고, 클럽 헤드는 낮고 길게 움직여야 한다. 또한 셋업 때 머리의 위치를 평소와 같게 하고 클럽을 플랫하게 휘두른다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낮은 탄도의 샷을 구사할 때는 무엇보다 임팩트 순간 헤드가 닫히거나 깎여 맞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 우선 티를 낮게 꽂게 되면 드라이버 헤드의 크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가 된다. 이러한 심리적 불안은 다운스윙에서 오른 팔과 어깨가 먼저 움직이는 오류를 초래하기 때문에 좋지 않은 결과로 이어진다. 따라서 맞바람인 경우엔 스윙 리듬이 빨라지지 않게 조심해야 하며, 체중이동을 최소화하는 게 중요하다.

이러한 탄도 조절 방법은 드라이버뿐만 아니라 아이언에도 적용된다. 다만 아이언의 경우에는 셋업의 변화보다는 볼의 위치로 탄도를 조절하는 게 바람직하다. 그 이유는 아이언샷은 클럽의 최저점에서 임팩트가 이뤄지므로 조금의 볼 이동만으로도 헤드의 진입 각이 변화기 때문이다.

탄도를 조절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연습을 충분히 해야 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자칫하면 높은 탄도의 볼을 구사할 때 훅이나 드로가 발생할 수 있고, 반대로 낮은 탄도를 구사할 때는 슬라이스나 페이드 샷이 나올 수 있다. 평소에 연습을 통해 볼이 휘는 정도나 탄도를 익혀두면 코스에서 당황하지 않고 플레이를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리포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