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전문가 레슨
[이성용의 골프서당]셋업이 편해야 긴장이 풀린다
   
▲ 올바른 셋업의 첫 번째 단계는 양팔을 앞으로 쭉 뻗어주는 것이다.

그립이 준비가 되면 마지막으로 스윙 전 체크해야 하는 부분이 셋업이다. 이 셋업은 발 위치, 볼 위치, 몸의 형태와 상태, 그리고 체중분배를 스윙 전 체크함으로써 안정된 스윙을 하기 위한 준비 단계이다. 또한 셋업은 볼의 거리와 방향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그만큼 중요한 셋업의 기본을 무시고 현재 나와 있는 하나의 틀로만 만들어진다면,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과학적인 힘을 사용하기 보다는 본인의 힘 위주로 하는 스윙을 할 수 밖에 없다. 골프역사에 한 획을 그은 박인비의 스윙을 보면 누가 봐도 편하고 리듬이 좋다. 편한 스윙은 말 그대로 편해야 한다. 즉 그립과 어드레스가 편하게 되어야 나머지 스윙도 자연적으로 되는 것이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스포츠 중 가장 불안정한 준비 자세를 가지고 있는 것이 100m 출발자세다. 그 이유는 우리 몸 중심으로부터 체중이 벗어나 있게 되면 가장 빠른 반사 반응을 하게 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체중을 머리 앞으로 둬 가장 빠른 출발을 하기 위함이다.

만약 골프의 셋업이 중심이 잡히지 않고 100m 달리기 출발 자세처럼 어느 한쪽으로 체중이 실려 있다면 편하고 좋은 리듬의 스윙을 할 수 없는 것이다. 신체의 불안정성 때문에 셋업이 불편하게 되고, 이 불편함은 바로 스윙으로 연결되어 밸런스가 깨지고 빠른 스윙을 하게 되는 것이다.

   
▲ 두 번째 단계에서는 양팔을 내려 삼두박근과 가슴이 맞닿는 지점에서 멈춘다.


셋업을 편하게 하기 위해서는 먼저 팔과 상체의 간격을 잘 맞춰야 한다. 몸과 팔 사이의 간격은 주먹 하나라는 고정 관념은 잊어버리고 자신에게 맞는 간격을 찾기 바란다. 우선 서 있는 자세에서 그립을 잡은 후 양팔을 가슴 앞으로 쭉 뻗어본다.

그 다음 양팔을 다리 쪽으로 내린다. 그러면 어깨 아랫부분 즉, 삼두박근 안쪽 부분이 상체의 가슴부분과 맞닿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그러면 어깨에 불필요한 힘이 빠지는 것을 느낄 것이고 그 상태에서 허리만 숙여주면 어드레스 시 나에게 맞는 팔과 몸의 간격이 만들어 지는 것이다.

   
▲ 엉덩이로 자동차 문을 닫듯이 뒤로 쭉 빼준다. 이때 무릎은 펴줘야 한다. 그러면 상체가 앞으로 숙여지면서 균형 잡힌 자세가 된다.


두 번째로 편한 셋업을 만들기 위해서는 중심이 잡힌 몸을 찾는 것이다. 상체와 하체의 위치에 따른 중심잡기다. 어드레스 시 상체가 앞으로 숙여 있는 만큼 엉덩이 부분도 뒤로 나와 있어야 중심을 잡을 수 있다. 골프를 처음 시작할 때 “체중을 좀 앞쪽으로 실으세요” 라는 말을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이 표현은 셋업의 오류를 만들 수 있는 표현이기도 하다. 잘못 받아들이면 체중이 아닌 중심축이 너무 앞으로 기울어져 밸런스가 무너진 스윙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마지막으로 무릎을 굽히면서 편한 자세를 찾는다.


정확한 상․하체의 위치를 찾는 방법은 아주 쉽다. 첫 번째 단계에서 팔과 몸의 간격을 찾은 다음, 엉덩이로 자동차 문을 닫듯이 뒤로 쭉 뺀다. 이때 양쪽 무릎을 같이 쭉 펴준다. 그러면 상체가 앞으로 자동으로 숙여지고 균형 잡힌 자세가 된다. 그 다음 무릎을 구부리며 각자의 편한 위치를 찾는다.

이러한 방법으로 어드레스를 하게 되면 자신의 신체조건에 맞는 편안한 어드레스를 찾을 수 있게 된다. 이런 편안한 어드레스가 불필요한 긴장을 없애주고 어깨나 관절 부분의 힘을 빼줌으로 해서 편하고 리듬이 좋은 스윙을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리포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